클라우스탈러의 탄생과 역사

무알코올 맥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방법



변화의 세대

맥주의 세계를 영원히 변화시키다

1972년은 개척자의 해였습니다. 오늘날 비디오게임 산업의 초석을 닦은 최초의 비디오게임인 “Pong”이 출시되었습니다. 또한 스웨덴 팝그룹 ABBA가 결성되어 3억 8천만 장의 음반을 판매하게 되었습니다.

변화의 세대

맥주의 세계를 영원히 변화시키다

1972년은 개척자의 해였습니다. 오늘날 비디오게임 산업의 초석을 닦은 최초의 비디오게임인 “Pong”이 출시되었습니다. 또한 스웨덴 팝그룹 ABBA가 결성되어 3억 8천만 장의 음반을 판매하게 되었습니다.

바로 그 해에 한 소규모 양조업자 그룹이 대단한 생각을 해냈습니다. 이들은 맛 좋은 저칼로리 맥주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한 영업사원이 더 대담한 비전을 내놓았습니다. 세계 최초로 풍미 있는 무알코올 맥주를 만들 수 있는데 왜 저칼로리 맥주에 안주하는가?

팀이 준비되었고 도전이 시작되었습니다. 다른 양조업자들이 전에 알코올이 들어있지 않은 맥주를 양조하려고 했지만, 결과는 언제나 마시기에 부적합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아닙니다. 1972년에 클라우스탈러는 맥주의 세계를 영원히 바꿀 공정을 시작했습니다.

클라우스탈러의 탄생

혁신, 결심 그리고 오랜 시간

혁신, 결심 그리고 오랜 시간

클라우스탈러의 탄생

클라우스탈러처럼 수많은 양조업자들이 60년대 후반과 70년대 초반에 무알코올 맥주라는 성배를 좇았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시점에 이들 대부분은 포기했습니다. 클라우스탈러는 결코 그렇지 않았습니다.

혁신, 결심 그리고 오랜 시간

클라우스탈러의 탄생

클라우스탈러처럼 수많은 양조업자들이 60년대 후반과 70년대 초반에 무알코올 맥주라는 성배를 좇았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시점에 이들 대부분은 포기했습니다. 클라우스탈러는 결코 그렇지 않았습니다.

강박에 가까운 열정에 이끌려, 클라우스탈러의 개척자들은 무알코올 맥주 양조를 가능하게 하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경쟁자들이 일반 맥주에서 알코올을 빼내려고 시도하는 동안, 클라우스탈러 브루마스터들은 완전히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셀 수 없는 긴 날을 맥주공장에서 보낸 후에, 이들은 알코올 생성 시작 직전에 양조 발효를 멈추는 근본적으로 혁신적인 양조 공정을 생각해냈습니다.

이 공정은 양조 역사에 클라우스탈러 제어 발효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을 변화시킬 무언가를 발명했을 때는 특허 보호를 받아야 합니다. 클라우스탈러는 양조 공정으로 특허를 받았습니다. 오랫동안, 클라우스탈러는 제어 발효를 사용한 유일한 맥주공장이었습니다. 요즈음에 이 방법은 다른 맥주회사도 사용하고 있지만 누구도 수상 경력에 빛나는 클라우스탈러의 맛에 근접하지 못합니다.

제어 발효를 발명한 것은 끈질긴 브루마스터였는데, 이들은 좋은 맥주가 지닌 모양과 맛을 내는 자신들만의 무알코올 양조 방법을 찾을 때까지 몇 날 며칠을 잠을 안 자고 밤을 새며 측정하고, 시험하고 다시 측정하고 기다리고 측정했습니다.

클라우스탈러 무대를 차지하다

새 지평을 열다

새 지평을 열다

클라우스탈러 무대를 차지하다

상식을 뛰어넘어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불가능한 것과 사랑에 빠져야 합니다.

새 지평을 열다

클라우스탈러 무대를 차지하다

상식을 뛰어넘어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불가능한 것과 사랑에 빠져야 합니다.

영화에 처음으로 사운드를 덧붙였을 때, 이것이 지속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커피에서 처음으로 카페인을 없앴을 때, 아무도 마시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클라우스탈러가 처음으로 무알코올 맥주를 양조했을 때, 유사한 어려움에 직면했습니다.

1979년에 무알코올 맥주에 대한 일반적인 태도는 엄밀히 말하자면 긍정적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클라우스탈러 브루마스터들은 열심히 일한 자신들의 혁신이 주목 받지 못하고 사라지게 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번득이는 재능으로 실패를 면하게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약간의 속임수가 들어있었습니다. 클라우스탈러는 보잘것없는 트로이의 목마처럼 다른 이름으로 획기적인 무알코올 맥주를 처음으로 도입했습니다.

맥주회사는 “프린젠비어(Prinzenbier)”를 발명하여 맛있는 새로운 – 알코올 – 라이트 맥주로 판매했습니다. “프린젠비어” 라벨 뒤에는 당연히 클라우스탈러였습니다. 갑자기 술집 주인들과 소매업자들은 이 멋진 새로운 맥주에 눈을 뗄 수 없었고, 속임수가 밝혀졌을 때, 클라우스탈러는 이미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되어 있었습니다.

게임 체인저를 시장에 내놓는 방법

첫 번째가 되는 것은 힘들다 – 새로운 것이 항상 이해 받지는 않는다.

첫 번째가 되는 것은 힘들다 – 새로운 것이 항상 이해 받지는 않는다.

게임 체인저를 시장에 내놓는 방법

클라우스탈러 배후에서 통찰력 있는 팀은 유통에서 그랬던 것처럼 광고에서도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해야 한다는 점을 언제나 알고 있었습니다.
첫째, 광고는 무알코올 맥주의 합리적인 부가적 장점을 마케팅 하고자 했습니다.

첫 번째가 되는 것은 힘들다 – 새로운 것이 항상 이해 받지는 않는다.

게임 체인저를 시장에 내놓는 방법

클라우스탈러 배후에서 통찰력 있는 팀은 유통에서 그랬던 것처럼 광고에서도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해야 한다는 점을 언제나 알고 있었습니다.
첫째, 광고는 무알코올 맥주의 합리적인 부가적 장점을 마케팅 하고자 했습니다.

“뭐야? 근무 중에 술을 마시고 있어?” 버스와 택시 운전기사들이 질문을 받습니다. 그러면 “무알코올 맥주인데 맛이 아주 좋아요.”라고 대답합니다.


또 다른 아이디어는 클라우스탈러를 “경찰이 허락한 맥주”로 마케팅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구상은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에게 죄책감을 야기시켜 불쾌하게 만들었습니다.

시장 조사에서는 소비자들이 무알코올 맥주 맛이 진짜 맥주와 비슷한 경우에만 선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다음 클라우스탈러 캠페인에서는 메시지에 긍정적인 시각을 부여했습니다.

“맥주가 필요한 모든 것.”

TV 광고는 '제임스 본드와 마이애미 바이스’ 테마를 사용했고 활동적인 사람들이 요트를 타거나 깊은 눈 속에서 산을 내려오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클라우스탈러는 그 모든 한가운데에 있었습니다.

“맥주가 필요한 모든 것”: 이것이 핵심이었습니다.

모두를 속이는 맛

맥주가 아닌 맥주

맥주가 아닌 맥주

모두를 속이는 맛

클라우스탈러가 얼마만큼 진짜 맥주의 모양이 나고 냄새가 나며 그리고 맛을 내는지 보여주는 몇 가지 좋은 본보기가 있습니다. 클라우스탈러 직원들과 소비자 모두가 가장 좋아하게 된 이야기 중 하나는 파티에서 일어났습니다.

맥주가 아닌 맥주

모두를 속이는 맛

클라우스탈러가 얼마만큼 진짜 맥주의 모양이 나고 냄새가 나며 그리고 맛을 내는지 보여주는 몇 가지 좋은 본보기가 있습니다. 클라우스탈러 직원들과 소비자 모두가 가장 좋아하게 된 이야기 중 하나는 파티에서 일어났습니다.

맥주회사의 한 이사는 대학교 친구들과 결혼 축하연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사는 맥주 2통을 가져왔는데 한 통은 보통의 필스너로 차있었고 다른 하나는 클라우스탈러로 차있었습니다.

따뜻한 여름 밤이었고 파티는 최고조에 이르렀습니다. 이사는 춤을 추느라 목이 말라 클라우스탈러를 주문했습니다. 하지만 한 모금 마셨을 때, 잔에 보통의 필스너가 들어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 아무도 알아채지 못한 채 맥주 통의 배열이 섞여있었습니다.

그래서 이사는 음악을 중단시키고 마이크를 잡고서 빙그레 웃으며 그날 밤의 가장 기억할 만한 발표를 했습니다. 밤새 필스너를 마시고 있다고 생각한 사람들은 모두 실제로는 클라우스탈러를 마신 것이고 클라우스탈러를 마셨다고 생각한 사람들은 모두 파티장에 차를 두고 택시로 집에 가야 한다고 한 것입니다.

새로운 양조 맥주를 개척하다

불가능과 사랑에 빠지다

불가능과 사랑에 빠지다

새로운 양조 맥주를 개척하다

모든 위대한 혁신 뒤에는 이룰 수 없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클라우스탈러의 리더는 처음부터 앞에 놓인 어려운 과제를 알고 있었지만, 처음 10년의 개척 시기 동안 젊은 브랜드는 매일 계속해서 진짜 맥주처럼 보이고 진짜 맥주 맛이 나는 무알코올 맥주를 양조하는 것이 진짜 도전이라고 상기했습니다.

불가능과 사랑에 빠지다

새로운 양조 맥주를 개척하다

모든 위대한 혁신 뒤에는 이룰 수 없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클라우스탈러의 리더는 처음부터 앞에 놓인 어려운 과제를 알고 있었지만, 처음 10년의 개척 시기 동안 젊은 브랜드는 매일 계속해서 진짜 맥주처럼 보이고 진짜 맥주 맛이 나는 무알코올 맥주를 양조하는 것이 진짜 도전이라고 상기했습니다.

오늘날 맥주의 세계로서는 다행히도, 압박 속에서도 성공하는 팀이 클라우스탈러를 이끌었습니다. 책임자 크리스티안 취르허 박사는 브랜드를 미래로 이끄는 기술과 전문 지식이 있었습니다. 클라우스탈러의 기술 수석인 취르허는 브루마스터인 뤼디거 그루스와 긴밀하게 작업하여 클라우스탈러의 기술적 업적을 브랜드의 시그니처 맛으로 바꾸어놓았습니다.

이들은 팀과 힘을 합쳐 자신들의 상상을 결국 이루었고 진짜 좋은 맥주와 모양과 맛이 비슷한 무알코올 맥주를 만들었습니다.

We take you and your personal rights seriously. Therefore, the protection of your data is very important to us!


On this website, so-called cookies are stored. Cookies are small text files that are placed on your terminal. But don't worry! Cookies do not cause any damage and do not contain any viruses. They only serve to personalize content, provide functions and analyze data traffic. We share part of the information thus gained with our social media, advertising and analytics partners. In this context, compliance with legal provisions at all times is a matter of course.
Do you agree to the use of cook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