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가족을 만족시키다

다양한 무알코올 맥주 맛을 탐구하다 *

클래식

More

드라이 홉드

More

레몬

More

클라우스탈러 클래식

제품 포트폴리오

풍미 있는 클래식

1979년에 무알코올 맥주를 세상에 알린 이후로 줄곧 클라우스탈러는 이 분야의 표준이었습니다. 자체의 전문화된 양조 기법을 사용하여 개척자들은 독일 순수법을 엄격히 준수하며 아직도 시그니처 무알코올 라거인 클라우스탈러 클래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 진정한 맥주의 맛은 입천장에 크림이 느껴지면서 균형 잡혀 있고, 신선하며 마시기 쉽고 그에 어울리는 기분 좋은 황금색을 띠고 있습니다.

드라이 홉 클라우스탈러

제품 포트폴리오

세계 최초 무알코올 드라이 홉

맥아향 캐러멀을 사용하여 풀 바디의 홉 맛이 강한 드라이 홉 클라우스탈러는 맥주 감정가의 꿈의 맥주입니다. 이런 종류에서 최초의 무알코올 맥주로서 독일 양조 기술,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무알코올 양조 기법 그리고 미국에서 수입한 케스케이드 홉을 한데 모았습니다. 이런 기법의 조합은 뚜렷한 감귤류의 뒷맛과 진정한 개성의 앰버 맥주를 만드는 데 기여합니다. 비여과 클라우스탈러와 비교하여 드라이 홉 클라우스탈러는 어두운 황금색의 독특한 맥아향이 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클라우스탈러 레몬

제품 포트폴리오

한 번 비튼 오리지널

무알코올 맥주 개척자들은 클라우스탈러 40%와 레모네이드 60%를 기분 좋게 섞어 만든 클라우스탈러 레몬을 제안합니다. 맛있는 샌디는 하면 발효 맥주이며 청량합니다. 이 맥주는 클라우스탈러의 트레이드마크인 강한 홉 맛의 진한 라거 맛을 생기 넘치며 강한 풍미의 뒷맛과 혼합하여 매혹적인 엷은 황금색 안에 모두 담아냅니다. 뜨거운 여름 날에 차게 해서 즐깁니다.

지역에서 양조하여 – 전 세계에서 마시다

전 세계에 풍미 가득한 삶을 수출

“여기에서 만들 수 있다면, 어디에서도 만들 수 있다”라는 말을 너무 문자 그대로 받아들였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인이 좋아하는 무알코올 맥주 브랜드가 되기 위해서 해야 할 일이 바로 이것일 수도 있습니다. 자랑스럽게도 51개국 이상에 수출하고 계속 증가 중인 브랜드…

참신한 외관과 함께 우리의 주력 제품의 이름도 갱신하였습니다. 클라우스탈러 클래식/프리미엄(Clausthaler Classic/Premium)은 현재 클라우스탈러 오리지널(Clausthaler Original)로 바뀌었습니다. 오늘날까지 이 정통 음료가 항상 모든 무알코올 맥주의 기준이었습니다.

외관이 달라졌지만, 양조의 질은 조금도 변함이 없음을 장담합니다.

우리는 당당하게 외칩니다: 새로운 모습 - 변함없이 훌륭한 맛!

테이스트 풀 라이프(Taste Full Life)를 응원합니다.